• 목록
  • 아래로
  • 위로
한국에서 코로나19가 엄청난 속도로 확대되고 있던 시기에 한국에 있던 베트남인 N.TQ(26세)씨는 지난 2/17일 황급하게 베트남으로 돌아오면서 생애 처음으로 맞이하는 격리 생활에 들어갔다고 본인을 소개했다.

nhat-ki-cach-lydocx-1584405100437.jpeg
[ 참고용 사진 출처: dantri ]

베트남으로 입국하자마자 공항에서 바로 버스를 타고 빙롱(Vinh Long)에 소재한 군대 시설에 바로 격리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4개월된 아이가 있는 부부로 다행스럽게도 한 방에서 지낼 수 있었다고 언급하며, 시설은 만족스러웠다고 소개하고있다.

nhat-ki-cach-lydocx-1584405100518.jpeg
[ 참고용 사진 출처: dantri ]

또한, 격리 장소에 입소하자 필요한 개인 위생 용품과 함께 생활 용품도 지급받았고, 생애 처음으로 당하는 격리에 불안했지만, 생각했던것보다 훨씬 잘 대해줘서 감사하고 행복했다고도 언급했다.

nhat-ki-cach-lydocx-1584405100712.jpeg
[ 참고용 사진 출처: dantri ]

격리 장소에서는 모든 사람들이 함께 생활을 공유하고, 하루 중에는 격리시설 주변을 청소하는 등 자유스러운 분위기였다고 회상하고있다. 또한, 마지막날 밤에는 여러 사람들과 함께 간단하게 회식도 했다고 사진을 소개하며, 기억에 남을만한 14일간의 격리였다고 회상했다.

nhat-ki-cach-lydocx-1584405100645.jpeg
[ 참고용 사진 출처: dantri ]

한편, 격리 시설에서 제공되는 음식들은 베트남식으로 잘 준비되어 맛있게 먹었다고 언급하며, 때로는 외부에서도 다양한 음식과 선물들이 공급되어 맛있게 먹었다고 회상했다.

nhat-ki-cach-lydocx-1584405100766.jpeg
[ 참고용 사진 출처: dantri ]

베트남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지역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들을 대상으로 시설 격리 14일을 적용하고 있으며, 도입 초기에는 귀국하는 국민들이 많아 시설이 넘쳐났지만, 최근에는 그 숫자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의 시설 격리는 생각보다 엄격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사진을 살펴본 현지 전문가들의 견해다.

dantri >> vinatimes : 2020-03-17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5

한007
profile image
격리인데 회식이라니.... 무엇을 위한 격리인가....
2020.03.17. 10:11

삭제

"ㄱ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나그래
격리의 개념이 한국과는 많이 다르네요.
이게 무슨 격리인가 싶기도 하고...
2020.03.18. 14:38

삭제

"나그래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juli
외출 못해서 자유롭지 못한거 말고는 베트남인이 베트남식 먹는게 불편할리가~
2020.03.18. 16:34

삭제

"juli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출장객
베트남?!그곳은 고국이 아닌 타국임을 알아야하고, 우리나라와는 정서가 아주 많이 다른 공산국가임을 인정해야
그래도 한국인에 대한 배려는 있는듯
반미가지고 시비할 정도의 의식이라면 그 어느나라 해외여행은 자제해야
2020.03.18. 21:10

삭제

"출장객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data-matched-content-rows-num="2,1" data-matched-content-columns-num="2,4"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tacked,image_stack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