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나타임즈에서는 2007년부터 축적된 베트남 관련 자료를 검색하실 수 있습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강압적 업무지시 등 외교부 감사에서 드러나 ‘경질설’ ‘친노’로 분류 보수정권서 탄압… 보은인사 뒷말도 김도현 주베...
등록 후 이틀 경과된 기사는 회원가입하시면 무료 이용 가능합니다. 회원분들은 로그인 하시기 바랍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가이버kim
profile image

갑질이 아니라 그동안 너무 느슨한 업무 습관을 바꾸려하니 나오는 반발로 판단됨.

 

2019.03.26. 1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