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베트남에 올해 9개월 동안 베트남의 산업단지에 중국계 제조업체들이 약 15억 7,000만 달러를 투자하면서 전체의 약 88%을 점유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중국계 업체들의 베트남 투자 추세를 보여주고 있다.

atbkcnVSIPIIpicBecamex86401605-7954-1506-1605577438_680x408.jpg
[ 참고 사진 출처: vnexpress ]

최근 발표된 부동산 컨설팅 업체 사빌스(Savills)의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 남북 지역에 분포된 약 20여 개의 주요 투자자 중 15개가 중국, 대만 또는 홍콩계 기업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8개의 홍콩 기업들이 약 7억 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고, 4개의 중국 기업들은 약 3억 달러 그리고 3개 대만계 기업들이 북부 지역에서 약 3억 8,000만 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투자자 중 가장 큰 투자는 대만계 전자제품 생산업체인 위스트론(Wistron)사와 자회사들이 투자한 3억 3,3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위스트론은 베트남 북부 하남지역에서 노트북을 생산한다는 계획으로 알려졌다. 다른 중국계 투자회사들은 전자제품, 직물, 의류, 플라스틱, 고무, 종이 분야로 나타났다.

나머지 5대 비 중국계 투자국으로는 싱가포로, 태국, 일본, 한국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근 베트남은 다국적 기업들이 공급망 다변화를 꾀하면서 산업용지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국내 280개 산업단지에서 지난 10개월 동안 70.1%의 점유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약 89개 공단이 추가로 건설되고 있다고 기획투자부는 밝혔다.

사빌스 베트남이 발표한 자료에서는 베트남 북부 박닌성, 남부 동나이성, 빈증성 등의 산업단지가 약 94~99% 이상의 높은 입주율을 기록하고 있어 이들 지역에 대한 추가적인 공단 조성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vnexpress >> vinatimes : 2020-11-18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data-matched-content-rows-num="2,1" data-matched-content-columns-num="2,4"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tacked,image_stack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