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분야의 다양한 의견을 제시합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검색

생활 ‘본질을 알아야 끝이 보인다’ 다낭 한국인 격리의 본질은 무엇인가?

비나타임즈™
3 6
최근 한국에서나 베트남에서나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격론을 벌이고 있는 베트남 다낭 지역의 한국인 격리 사건과 관련하여 우리는 이 시점에서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할 것 같다.

vnexpress.jpg
[ 격리 이동중인 한국인들 사진 출처: VnExpress/Nguyen Dong ]

이번 사건의 본질이 과연 "아침에 주는 빵이 먹을 수 있는가 없는가? 이들의 주식이다 아니다"의 문제인지? 그리고 "공안들이 특별하게 한국인들을 위해 순대국을 배달했는지 안했는지?"가 "본질"일까? 

온라인에서 벌어지는 이런 종류의 토론은 본질이 아니라고 본다. 무엇보다 중요한 본질은 "한국인들이 한국에서 출발하기 이전에 이런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는 내용을 미리 알았느냐"하는 것이다. 아니면 "다낭에 도착해서라도 상세한 고지를 받았느냐"라는 문제라고 본다.

아마도 이들은 출발전 아무런 얘기도 듣지 못했고, 다낭 공항에 도착해서도 제대로 설명을 듣지 못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런 추측이 가능한 이유로 한국에서는 "코로나19"로 불리지만, 이곳 베트남에서는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코비드19"로 불리기 때문에 처음부터 의사 소통은 문제가 발생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다낭 국제공항에 근무하는 베트남 공무원들이 한국어나 영어로 제대로 설명했느냐도 문제지만, 과연 이들이 제대로 설명했다 하더라도 한국인들이 제대로 이해했을지도 의문이 든다. 

이런 "의사 소통" 부재 상태에서 갑자기 진행되는 황당스런 격리 조치에 과연 어떤 사람이 이성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겠는가? 그렇기 때문에 격리 과정에서 벌어지는 "음식 문제" 또는 "시설 문제"을 지적하면서 자신들이 불합리한 처분을 받고 있다고 강변하고 싶었을 것으로 보이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이런 과정에서 베트남 문화를 이해하고 안하고 하는 문제들은 문제의 본질이 아니라고 본다.

그렇다면, 이 상황에서의 본질은 무엇일까? 본질은 우리 정부 또는 현지의 공적 서비스 조직들이 이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사전에 인지하고, 우리 국민들에게 설명하고 이해시켰느냐 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을 인지하고도 부득불 여러 사정으로 다낭행을 결정했다면, 그 때부터는 이런 일련의 사태들에서 일정 부분 이상은 그들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봐야하겠지만...

결국 이번 사태 발생의 본질적인 문제는 베트남 현지에 주재하고 있는 공적 서비스 조직들이 과연 어떤 역할을 했느냐 하는 문제로 귀결된다. 언어가 통하지 않아 서로 의사 소통이 문제가 되는 상황에서 과연 이들 한국인들이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었는가 하는 문제다. 뒤늦게 나타나 제대로 상황 파악도 되지않은 상태에서 부지런히 노력하는 것 말고...

"코로나19"가 문제로 발생한 것은 이미 약 1개월 정도 지난 상태였다. 중국에서 이미 문제가 발생해 중국인들이 베트남에 들어오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은 전 세계가 알고 있는 문제였다.

과연, 이 기간 동안 현지의 우리 공적 서비스 기관들은 어떤 준비를 했고, 우리 국민들을 위해 현지에서 어떤 대응 조직을 준비했느냐 하는 것이다. 이미 베트남에서 취한 중국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지켜봤다면, 충분히 예상 가능한 문제였다. 과연 어떤 준비를 했고,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본국의 지침이 없었기 때문에 "예전처럼" 그냥 조용히 걱정만 하고 있었는가?

무엇보다 베트남 국민들이 "사과하라"는 해시 태그를 붙이고, 한국인들이 열띤 토론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의 공적 조직들은 남일인 듯 지켜보고만 있어도 되는 것인지?

이번에 발생한 일련의 문제들은 국가간 발생한 문제이기 때문에 사전에 인지하고, 대응하는 주체는 정부가 되어야하겠고, 정부가 국내적인 문제로 정신없을 때을 대비해 현지에 다양한 공적 서비스 기관과 조직을 만든것이다. 

일반 기업 조직도 문제가 발생하면, TF팀을 만들고 대응 계획을 수립하는 것은 기본이다. 만약, 이들 공적 조직이 현지에서 베트남 정부의 돌아가는 내부 사정을 미리 파악하지도 못했다면, 그건 공적 서비스 조직의 존재 의미를 부정하는 것일 수 밖에 없다.

이번 사건이 일부 한국인 관광객과 교민들의 문제로 치부되어서는 안된다. 이것은 우리의 공적 서비스가 제대로 동작했느냐 안했느냐의 문제라고 본다. 모든 문제가 터진 후 뒤늦게 현장 대응하는 그런 미온적인 대응이 아닌...

하노이안 : 2020-03-03
★★★★★★★★★★
공유스크랩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data-matched-content-rows-num="2,1" data-matched-content-columns-num="2,4"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tacked,image_stacked">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