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검색

정치/경제 베트남, 정기 국제선 일본·미국과 우선 개통… 나머지 국가와는 방역 협의 중

비나타임즈™
1 0
오늘 (12/28일) 오후 베트남 민간항공국은 2022년 1월 1일부터 시작되는 정기 국제노선 재개와 관련한 상대 국가들과의 협상 결과 서면 보고서를 교통부에 발송했다고 Zing News가 전했다.
오늘 발송한 서면 보고서에서 민간항공국은 재개 대상국으로 지정된 9개국과의 협상을 진행한 결과 일본/미국과의 국제선 재개만 합의된 상태로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노선의 경우, 베트남항공/비엣젯항공 및 전일본항공(All Nippons Airways)에 우선 비행 허가를 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급된 비행허가서에서는 베트남항공은 2022년 1월 5일 그리고 비엣젯항공/전일본공수는 2022년 1월 6일부터 첫 국제선 정기편을 운항하도록 했다.

베트남 민간항공국에 따르면, 당초 계획되었던 1월 1일에서 지연된 이유는 일본의 연말 휴무로 대부분의 기관들이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승객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등 사전 준비가 지연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최초 이륙을 지연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과 연결되는 정기 노선도 계획대로 베트남항공에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트남항공은 현재 티켓 판매를 시작했으며, 2022년 1월 9일 호치민시-샌프란시스코 노선을 처음으로 운항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민간항공국은 9개국 당국과의 협상에서 미국, 일본, 대만, 캄보디아, 싱가포르를 포함한 5개국에서 정기 노선 재개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한국/라오스/태국/중국은 현재까지 답변이 없었거나 계획에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우선적으로 일본/미국 정기 항공편 재개를 우선적으로 진행하고, 재개에 합의한 나머지 3개국에서는 승객 탑승 전 속성검사 메커니즘에 동의하지 않은 상태로 바로 재개하기 어려운 상태라고 밝혔다. 베트남 정부 당국의 요청에 따라 항공국은 승객들이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 속성검사키트에 의한 검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해당 국가의 공항에서 진행할 수 있는 속성검사 업체를 운영해야 하는 상황이다.

교통부에 제출된 서면 보고서에서는 오미크론 (Omicron) 변종이 확산된 국가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을 집중적으로 격리하라는 하노이시 인민위원회의 요청도 반영되었으며, 호치민시 보건부가 항공사에 항공편 도착 24시간 이전에 도착 승객 목록을 사전 통지하도록 요구하는 내용도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하노이시와 호치민시에서 요구하는 규정이 각기 다른 상황에 대해 민간항공청은 국제 정기 노선 운항에 적합하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교통부에 호치민시/하노이시와 협의해 규정을 통일하는 방안을 검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zingnews >> 비나타임즈: 2021-12-28
공유스크랩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