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분야의 다양한 의견을 제시합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검색

교육 흔들리는 베트남..기로에선 브라질

비나타임즈™
0 0

베트남, 무역적자·외화부족·살인적물가 `3重苦`

브라질, 인플레 억제위해 기준금리↑..경제엔 `毒`

 

지난해 12월20일 베트남의 국영조선사 비나신은 상환 만기가 도래한 6000만달러의 외채에 대해 디폴트(지불 유예)를 선언했다. 그러자 세계 금융시장은 크게 요동쳤다.

 

베트남 정부의 보증을 믿고 비나신에 투자한 외자가 40억 달러를 넘어서고 있어 비나신의 디폴트는 베트남 경제는 물론 세계경제에도 막대한 피해를 줄 것으로 관측됐기 때문이다.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무디스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베트남 국가 신용등급을 즉각 강등했고, 컨소시엄을 구성해 비나신에 투자한 스탠다드차타드(SC), 크레디트스위스(CS) 등 10여 개 금융사 주가도 크게 출렁였다. 높은 성장 가능성을 보고 베트남에 몰렸던 외국 투자금도 비나신 사태 이후 밀물처럼 빠져나갔다.

 

◇ 동남아의 龍 `베트남` 이무기로 전락하나

 

PS11052400160.jpg 한 때 이머징을 대표하며 고속 성장을 구가해 온 베트남 경제가 휘청이고 있다. 비나신 사태로 외화 투자금이 끊긴 가운데 무역적자 폭도 커지면서 외화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더구나 지난 2003년부터 연평균 6.8%의 고속 성장률을 달성해 온 부작용으로 베트남 경제는 최근 살인적인 물가 상승률에 시달리고 있다. 베트남의 5월 소비자 물가지수(CPI)상승률은 전년대비 19% 이상 증가해 29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러한 베트남 경제의 총체적 난관은 외부 요인때문이라기보다는 자처했다는 분석이 주를 이루고 있다. 도로, 항만 등 사회간접자본이 완전히 갖추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외화를 끌어들여 고급 아파트, 리조트 등 비생산적인 분야에 과도한 투자를 했다는 설명이다.

 

g-1.jpg 이러한 베트남의 비효율적 투자는 수치로도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보통 투자의 효율성을 따질 때 한계고정자본계수(ICOR)를 사용하는데 이 수치는 경제성장률 1%를 끌어올리는데 자본 증가율이 얼마나 필요한지를 나타낸다. 

 

이 계수가 3 내외가 되어야 투자가 효율적이라고 할 수 있는데 베트남의 ICOR은 8을 넘어서고 있다. 반면 다른 아시아국가들의 평균 ICOR은 2~3에 머물고 있다. 

신한증권 글로벌 리서치팀 이계웅 팀장은 "베트남 경제는 자원과 노동력이 풍부하지만, 사회간접자본 시설을 갖추기 위해 외자를 유치해야 하는 구조"라며 "그러나 경제 성장을 지나치게 외자에 의존하고 내실을 기하지 못해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 `고속성장 브라질`도 위험하다

 

남미의 최대 경제 대국 브라질 경제도 요즘 고평가된 헤알화와 살인적인 물가상승률로 삐걱대고 있다.

브라질은 선진국의 저금리 정책 등의 영향으로 경제가 피폐해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지만, 브라질 역시 고속 성장을 위해 과도한 늘려온 재정지출을 줄이지 않은 대가를 치르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이나시우 룰라 디 실바 전 대통령은 브라질 경제를 성장시키기 위해 재정확대 정책을 시행했다. 그의 임기 마지막 해인 지난해에도 브라질 재정은 전년대비 25%나 확대됐다. 

 

g-2.jpg 올해 초 취임한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은 경제를 안정화 시키기 위해 재정적자를 줄이겠다고 약속했지만, 올해 경제성장률 7%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선택이 쉽잖다. 

 

이러는 사이 브라질의 물가 상승률은 중앙은행 목표치인 4.5%를 훨씬 웃도는 6.3%를 기록하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물가 인플레를 억제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있지만, 이는 다시 해외의 투기성 자금인 핫머니를 브라질로 끌어들여 헤알화 가치를 상승시키며 브라질 수출 분야의 경쟁력을 약화시키고 있다. 이는 브라질 정부로 하여금 경제 성장 폭을 유지하기 위해 재정지출을 줄일 수 없게 만드는 악순환에 빠지게 한다.

 

칼럼니스트인 마리 아나스타샤 오그레이디는 "브라질은 여전히 발전 가능성이 큰 국가"라며 "하지만 높은 물가 상승→기준금리 인상→헤알화 강세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만 다시 본 성장 궤도에 오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 :2011.05.26 10:40

 

공유스크랩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