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한국신문 베트남 최대명절 ‘뗏’ 눈앞서 야반도주 한국기업 속출

휴가ㆍ두달치 월급 주는게 관례 섬유ㆍ봉제분야 경영 어려워지며 청산절차 안 거치고 자취 감춰 “고향 갈 차비라도… 문제 커질 것” 여론 급속히 악화 ‘...
등록 후 하루 경과된 기사는 회원가입하시면 무료 이용 가능합니다. 회원분들은 로그인 하시기 바랍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kakao talk band
댓글
10
1등 apexvietnam
남의 일이 아닌듯 합니다...항상 이렇게 될것 대비하여야 할듯.....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07:55
2018.02.12.
2등 아골아골
원청들의 무리한 단가인하가 이런 화를 불러옵니다. 물가와 인건비는 계속 상승을 하는데... 납품단가는 계속 후려치니... 이 문제가 단순히 봉제쪽의 문제가 아닐듯... 앞으로는 전자쪽도 이런 문제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대기업의 이익을 부풀리기 위해 희생을 해야하는 1차 2차 3차 협력사들...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08:02
2018.02.12.
설리반
부도덕한 한국인의 모습이 안타깝네요....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11:06
2018.02.12.
wkmok
대부분의 가족 생계비가 근로자들의 월급만 바라보고 있을텐데, 사업주가 야반도주를 하게되면 근로자들의 생활은 어떡하라고 그러시는지....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13:09
2018.02.12.
yhawk
한국은 양면성을 가진 나라인 듯 합니다 ㅎ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14:49
2018.02.12.
Wiser
사업주들이 원만하게 근로자들과 합의를 볼려고 노력했으면 합니다. 경영자가 책임질 일은 당연히 책임져야겠지요.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17:24
2018.02.13.
KCA
혐한 분위기가 일어날까봐 걱정이네요..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18:46
2018.02.14.
댓글 쓰기
취소
취소
검색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News
2017-03-02
colorize02 뉴스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도움말

5. 댓글 설정

도움말

6. 글 쓰기 화면 설정

도움말